‘강한 민주당! 힘 있는 국회의원! 역시 신정훈!’

새화순신문 | 기사입력 2024/01/29 [18:28]

‘강한 민주당! 힘 있는 국회의원! 역시 신정훈!’

새화순신문 | 입력 : 2024/01/29 [18:28]

▲     ©새화순신문

 

신정훈 나주·화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지난 27일 나주에서 통합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들어갔다.

신정훈 후보는 ‘민심을 돌보고 민생을 살리겠다’는 굳은 의지를 담아 캠프명을 ‘민생캠프’로 정했다. 슬로건은 ‘강한 민주당! 힘 있는 국회의원! 역시 신정훈!’이다.

통합선대위 출범식에는 배기운 전 국회의원, 정완기 전 전남도의원, 김대동 전 나주시장, 이상계 전 배원예농협 조합장, 홍길식 전 나주시청 국장 등 23명이 상임고문단으로 참석했다.

상임선대위원장도 선임됐다. 화순에서는 문행주 전 전남도 의원, 윤영민 전 화순군의회 부의장, 문정균 전 화순행복포럼 대표, 화순군의회 강재홍·조명순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나주에서는 최명수 전남도의원, 이기병 전 전남도 의원, 홍철식 전 나주시의장, 김순례 여성단체협의회장, 이순옥 여성기업인 대표가 참여했다.

이날 정완기 상임고문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는 신정훈 후보가 압도적 차이로 당선돼야 한다”며 “신정훈 후보가 나주와 화순을 넘어 나라의 큰 일꾼이 되도록 모든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 새화순신문




이기병 상임선대위원장도 “나주와 화순의 발전을 이끌어 온 지역 큰 어르신들과 인사들이 신정훈 후보와 한배를 탔다”며 “통합의 선대위가 되어 신정훈이 이재명을 지켰듯 우리가 신정훈을 지키자!”고 말했다.

신정훈 후보도 필승 의지를 다지며 지지를 호소했다. 신 후보는 “이 자리에 참석한 대부분의 분들은 연락을 하지 않았는데도 신정훈을 위해 달려왔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신정훈의 정치는 약자의 눈으로 약자의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다”며 “온갖 고생을 하며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노동자와 농민, 자영업자 등 사회적 약자가 ‘경제대국’ 대한민국의 성과를 함께 나누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주·화순의 발전과 민주당의 혁신, 앞으로 만들어 갈 미래로 승부하겠다”며 “나주시민과 화순군민의 믿음에 보답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선대위 청년 대표들은 신정훈 후보 부부에게 ‘오직 민생을 위해 열심히 뛰어 달라’는 마음이 담긴 운동화를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신정훈 예비후보 민생캠프는 통합 선대위 출범식을 시작으로 직능별, 읍·면·동 선대위 출범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광고